게시

복지관 소식

목록
[강북마을기자단 3기] 외로운 영웅, 수유리 17위 광복군 합동묘소에 가다
20-12-30 18:45 41회 0건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기꺼이 한 목숨을 걸고 싸웠던 사람들이 있다. 우리들은 필수 과목으로 역사를 공부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어쩌면 그 중요한 사실들을 잊고 살아갈지 모른다. 친일파 후손은 아직까지 호의호식한다는 글을 종종 봤을 것이다. 오늘은 1943~1945년 중국각지에서 일본군과 싸우다 전사하였지만 국립묘지에 안장되지 못한 광복군 선열 중 신원과 생사가 확인된 17위 합동묘소에 대해 구세군복지관 기자단(박경섭)이 이야기 해 보려한다.

da949f416e9cfab93a80f56889210733_1609320952_5474.jpg

 

1967년 한국광복군 동지회가 조성하였고, 1985년 국가보훈처에서 단장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수유리 합동묘소에 묻힌 17위는 그나마 동료들이 유골을 수습하고 있다가 광복 후 귀국하면서 봉안하여 왔다. 유가족이 있는 분들은 대부분 동작동 국립묘지에 안장되었으나 후손이 나타나지 않는 17위는 광복 22년이 흘러간 후에야 합동묘소로 마련되었다. 합동묘소에 잠든 광복군은 대부분 20대 미혼일 때 전사해 돌볼 후손이 전무하다. 강북구와 민간단체들이 묘소를 관리하지만 찾기 쉽지 않을 정도로 진입로 정비도 이뤄지지 않았고 홍보도 부족하다. 이들의 존재와 희생을 알릴 체계적 노력이 필요한 광복군 17위가 잠들어 계신 곳이다.

광복군동지회, 강북구청, 8.15 행사일에는 보훈처에서 나와 공식적으로 행사를 지내지만 우리 민족 고유명절 설날, 추석에는 후손이 없기에 떡국, 송편도 못드시고 술한잔 못올리기에 시민사회단체, 강북구 지역주민들로 구성된 순국선열숭모회에서 2007년부터 추도식을 시작으로 2011년부터 합동차례를 봉행하고 있다.

 

 

아래 사진은 광복군 합동묘소 표지판 모습과 북한산 둘레길 부근 사진이다. 광복군 합동묘소는 둘레길 옆쪽에 위치 해 있다.

da949f416e9cfab93a80f56889210733_1609321362_9182.jpg

(광복군 17: 김성률/김순근/김운백/김유신/김찬원/문학준/백정현/안일용/이한기/이해순/전일묵/정상섭/현이평/한휘/동방석/이도순/조대균)

 

 

4.19 국립묘지와 밀접해있음에도 불구하고, 광복국합동묘소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은 점점 지워져가고 있다. 나라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말이 있듯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한 광복군들을 잊지 않길 바란다.

 

da949f416e9cfab93a80f56889210733_1609321450_6131.jpg
<강북마을기자단 박경섭 단원이 광복군을 생각하며 그린 그림>

 

 

  

 

출처 : http://m.koreantoday.or.kr/2507

 

 

 

 

 

<강북마을기자단원 박경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Fixed headers - fullPage.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