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선 티뷰크 재단 이사장 매주 월요일 노인봉사       09-10-07      3006   
빵 3개, 우유 1개 그리고 차비 1000원을 받고 고마워 눈물을 흘리는 어르신 때문에 저는 가슴으로 웁니다.”
23번째 무료 빵 배식에 나선 홍대선(54) 티뷰크사회복지재단 이사장이 말했다. 홍 이사장과 자원봉사자들은 지난 3월23일부터 매주 월요일마다 어려운 노인들을 위한 봉사를 했다.
31일 오전 11시,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대방역 뚝방에는 하얀 머리, 굽은 허리의 어르신들 1000여명이 긴 줄을 섰다.
박모(79·서울 성동구 하왕십리) 할머니는 “갈 곳이 있는 월요일을 기다리는 재미에 산다.”면서 “우리같은 노인들을 위해 이렇게 매주 봉사하는 이 사람들이 먼데 사는 피붙이보다 낫다.”고 말했다.
 
이렇게 티뷰크사회복지재단의 도움을 받은 노인들은 이제까지 2만 3000여명이 넘는다. 노인들은 손에 들려진 빵과 우유, 그리고 차비 1000원이 1주일을 버티게 하는 힘이라고 한 목소리로 말한다.
 
재단은 밥차를 이용, 점심을 제공하려 했으나 노인들은 간편하고 집으로 가져갈 수 있는 빵을 선호해 무료 빵 급식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홍 이사장은 “매주 준비하는 수량을 많이 늘리고 있으나 오시는 노인들의 수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한다. 그리고 그는 “더운 날씨에 우유의 변질이 우려돼 이번 주부터는 두유를 드리기로 했다.”면서 “비록 빵 3개지만 몇 시간씩 줄을 서 기다리는 노인들이 배고픔을 잠시 잊게 하는 사랑의 열매가 됐으면 좋겠다.”며 환하게 웃었다.
 
티뷰크사회복지재단은 2005년 1월 티뷰크 사회환원위원회를 설립 ▲저소득 노인을 위한 물품 지원 ▲저소득 노인 결연사업 ▲노인대상 밑반찬 및 음료 배달 ▲노인복지시설 지원 ▲저소득 가정 지원사업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준규기자 hihi@seoul.co.kr
이름 패스워드 9030d29dbc